뉴스찐은 뉴스진열대의 줄임말입니다. 제약바이오와 보건의료계에서 나온 단신 뉴스를 한 곳에 모아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기 위한 뉴스 공간입니다.

지놈앤컴퍼니, AACR에서 신규타깃 면역항암제 연구결과 발표 

지놈앤컴퍼니(대표 배지수·박한수)가 2021 미국암연구학회(AACR2021)에서 신규 면역관문억제제 ‘GENA-104’와 신규 타깃인 'GICP-104'에 대한 전임상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지놈앤컴퍼니는 △면역항암 신규타깃 'CNTN-4'(코드명: GICP-104, 이하 CNTN-4)기전 연구결과 △'CNTN-4'를 억제하는 신규타깃 면역항암제 'GENA-104'(코드명)의 동물실험 결과 두가지 주제로 미국 현지시간 10일 오전 온라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지놈앤컴퍼니는 PD-1/PD-L1 계열이 아닌 신규타깃 'CNTN-4'(코드명: GICP-104)를 발굴, 해당 타깃이 많이 발현될수록, 위암 환자의 생존율 역시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으며, 위암뿐 아니라 해당 단백질이 여러 암종에서 발현된다는 것을 밝혔다.

'CNTN-4'는 지놈앤컴퍼니의 신약개발플랫폼 지노클(GNOCLE)을 통해 자체 발굴한 면역항암 신규타깃으로 이번 AACR 발표 이후, 지놈앤컴퍼니는 계속해서 'CNTN-4'에 대한 기전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CNTN-4'를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신규타깃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GENA-104'에 대한 연구결과도 이번 AACR에서 공개했다. 'GENA-104'는 'CNTN-4'를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신규타깃 면역항암제 후보물질로서 다수의 동물실험을 통해 'CNTN-4'가 발현하고 있는 동물모델에서 단일요법으로도 면역관문억제제로서 충분한 항암 효능을 나타내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약국 내 약사-비약사 백신접종의 차별은 없어야 한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이하 건약)는 12일 "약국 내 약사와 비약사 간 백신접종 차별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질병관리청이 약국 종사자의 백신 접종에 관한 수요조사에 나섰는데 약사는 백신접종 대상자로, 비약사는 접종 예비명단으로 관리하겠다는 안내가 상당수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건약은 "접종 우선순위 관리는 약사와 비약사로 단순하게 구분함으로써 같은 공간에 일하는 사람들에 차별적 인식을 드러내고 있다"며 "현재 백신접종의 우선순위는 코로나19 직접적인 위험이나 노출 위험이 큰 순서로 이뤄지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대응에 보건의료인이 필수인력이라면, 같은 장소에 일하는 비보건의료인도 필수인력이다. 정부는 바꾸지 못하고 있는 안일하고 차별적인 인식에서 벗어나 백신접종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메드팩토, BAG2를 표적하는 암 항체치료제 특허 취득

메드팩토(대표 김성진)가  BAG2 항체치료제 관련 국내 특허를 등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 등록으로 메드팩토는 2039년까지 BAG2를 표적으로 하는 항체치료제 기술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이 특허는 메드팩토의 후속 파이프라인인 MA-B2의 핵심 기술에 대한 것으로 혈액에 존재하는 암 전이 활성 유도 단백질 'BAG2'를 표적으로 하는 항체치료제에 관한 것이다.

 

하나제약 "바이파보주 출시 기념위한 10% 무상증자 결정"

하나제약(대표 이윤하)은 13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바이파보주(성분명 레미마졸람) 출시를 기념하기 위한 증자비율 10%의 무상증자와 임직원 성과급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윤하 하나제약 대표이사는 "하나제약은 위기를 대응하며 바이파보주 출시라는 성과를 이뤘다.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또, 믿고 지지해준 주주께 감사의 표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바이파보주는 하나제약이 지난 2013년 독일 파이온(Paion AG)로부터 도입,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해 올 1월 품목허가를 받았고 지난달 31일부로 정식 발매한 마취신약이다.

 

후다닥-연세의료원, 의료서비스 정보 활용 업무협약 체결

의료·건강정보 플랫폼 '후다닥'은 연세대학교 의료원(이하 연세의료원)과 업무협약(MOU)을 통해 연세의료원 산하 의료기관 의료서비스 정보를 '후다닥 건강'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의료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로 12일 밝혔다.

후다닥은 국내 7만 여 의료기관과 협력을 추진, 각 기관 정보를 자체 플렛폼에 데이터베이스(DB)화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검색 기능과 증상이나 질환, 거주 지역 등에 맞는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연세의료원 대외협력처장 구성욱 교수와 일동제약 윤웅섭 대표(오른쪽)가 협약서 서명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일동제약)
연세의료원 대외협력처장 구성욱 교수와 일동제약 윤웅섭 대표(오른쪽)가 협약서 서명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일동제약)

후다닥은 일동제약이 지난해 개발한 의료 정보 플랫폼으로, 의료전문가 대상의 '후다닥 의사'와 일반인 대상의 '후다닥 건강' 등으로 구성돼 있다. 둘 사이의 연계를 통해 의료진과 환자 간의 소통도 가능하도록 했다.

조아제약, 서울문화재단 업무 도와 'ESG 경영'에 나선다

조아제약(대표이사 조성환·조성배)은 지난 9일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과 '서울 서남권 가족 대상 참여형 예술교육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양 기관은 서서울예술교육센터가 기획한 참여형 예술교육 사업 '지역을 품은 가족 소통 프로젝트'를 함께 지원한다.

이 교육은 가족 간 소통을 회복하기 위한 챌린지 방식의 워크숍과 결과 전시 등으로 기획돼 다음달부터 진행된다. 이를 위해 조아제약은 재단에 기부금을 후원한다.

조아제약은 지난 9일 서울문화재단과 서울 서남권 가족 대상 참여형 예술교육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조아제약)
조아제약은 지난 9일 서울문화재단과 서울 서남권 가족 대상 참여형 예술교육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조아제약)

조아제약 관계자는 "다양한 ESG(친환경·사회적 책임·투명한 지배구조) 활동을 펼쳐 건강한 사회를 구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조아제약은 2013년부터 2020년까지 8년 간 기부금 등으로 서울문화재단의 장애아동 예술창작 지원사업인 '프로젝트A'도 후원 협력한 바 있다. 

 

지씨씨엘 "다기관 임상시험 검체분석 위한 실험실 확장"

GC녹십자랩셀의 임상 검체 분석 서비스 자회사 지씨씨엘(Global Clinical Central Lab, 이하 GCCL)은 다기관 임상시험을 위한 제2분석 실험실을 확장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씨씨엘은 지난 2019년 GC녹십자랩셀과 국내 임상시험수탁기관(CRO) 기업 씨엔알리서치가 합작한 법인으로, 임상 1상부터 허가임상까지 전주기에 걸쳐 임상 검체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센트럴랩(중앙검사실)이다. 

센트럴랩은 임상시험 결과를 얻기 위해 여러 병원에서 임상시험 전후에 확보한 검체를 하나의 검사실로 모아 검사하는 기관을 말한다. 제2실험실은 경기도 용인 GC녹십자랩셀 본사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310m² 규모다. 

회사 측은 이번 실험실 확장에 맞춰 최신 분석 장비와 시설이 보강되면서 면역원성검사와 면역세포분석 등 분석 서비스 범위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약물, 바이오마커, 생체시료 분석 등 1000여 가지 이상의 검사가 가능한 기존 제1실험실도 임상 단계별로 분석실을 세분화하면서 전문성을 강화했다.

지씨씨엘 관계자는 "다양한 임상시험 요구에 맞는 분석 환경을 제공해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임상 시험 오류 방지를 위한 데이터 시스템도 곧 상용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JW중외, 혈우병 환자·가족위한 정보를 '만화'로 제작

JW중외제약은 희귀질환 환우들을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 '브라보 캠페인'의 일환으로, 혈우병 환자와 가족들이 반드시 알아야 할 내용을 알기 쉽게 정리한 '만화로 보는 혈우병'을 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책은 JW중외제약과 사회복지법인 한국혈우재단이 함께 제작한 정보제공용 도서로서, 혈우병에 대한 이해와 여러 상황별 대처법 등 질병 극복에 도움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됐다. 

혈우 환우들이 자신의 질환에 대해 이해하고 보호자를 비롯한 환우 가족, 친구들의 지침과 역할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올해 설립 30주년을 맞은 재단의 역사와 역할, 혈우병환자 국가등록사업 및 공익사업에 대한 안내도 포함됐다. 

편집과 기획을 주도한 황태주 한국혈우재단 이사장은 "환우들이 어릴 때부터 자신의 질병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게 하려는 취지에서 만화책을 만들게 됐다"며 "난치성 질환인 혈우병을 앓고 있는 환자와 가족들이 질환을 잘 이해하고, 평범한 삶을 보내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계혈우연맹(WFH)은 혈우사회의 구성원 중 '환우의 조력자' 개념인 'PWH(People With Hemophilia)'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PWH는 환자의 보호자를 비롯해 친구, 동료 등 환자와 관계에 있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