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수본, 경증환자 많아 재택치료 확대 계획

재택치료 건강 모니터링 기간이 10일에서 7일로 단축된다. 응급시 신속한 전원을 위해 사전 지정 이송기관을 확대하고 응급전원용 병상을 1개 이상 확보하는 등 응급대응체계도 강화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재택치료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개선방안을 발표·추진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무증상, 경증 환자가 80~90%를 차지하는 코로나19 특성을 반영,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입원치료는 꼭 필요한 환자 중심으로 최소화하고 재택 치료가 일반화돼 있다.

올해 초부터 재택치료를 지속 확대하고 있으나 현재 확진자의 약 50%가 재택치료, 30%가 생활치료센터, 20%가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된다.

이에 정부는 재택치료 활성화를 위해 우선 지자체 추진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지자체 추진체계를 ‘재택치료 전담팀’에서 ‘재택치료추진단’으로 개편하고 지자체의 부단체장이 추진단을 총괄하도록 하여, 보다 체계적인 재택치료를 시행한다.

추진단 내에는 기존의 건강관리반, 격리관리반 외에 인프라반을 신설하여, 관리의료기관 및 단기·외래진료센터 등 인프라 확충을 담당한다.

둘째, 의료 인프라를 확대한다. 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 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해 건강관리를 효율화한다. 이때 모니터링 기간은 의료인 판단에 따라 연장 가능하다.

1일 2회 재택치료 대상자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1일 1회 이상 유선 모니터링), 집중관리군의 경우 1일 3회의 건강 모니터링 실시한다.

재택치료가 차질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리의료기관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대한의사협회·서울시의사회 등과 의원급 의료기관 참여방안을 마련한다.

셋째, 이송체계를 확대한다. 응급 시 신속한 전원을 위해 사전 지정 이송의료기관을 확대하고, 응급전원용 병상을 1개 이상 상시 확보하는 등 응급대응체계를 강화한다.

비응급 상황에서 단기·외래진료센터 이동 시에는 개인차량이나 방역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침을 개정한다. 

넷째, 가족의 공동격리 부담을 해소한다. 공동격리자의 관리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8일차부터는 격리 없이 ‘자가격리자의 동거인’ 수준으로 관리한다. 

가족 등도 8일차부터는 출근이나 등교 등이 가능하다. 격리기간 단축은 백신접종완료자에 한해 적용하고, 격리 6~7일차 PCR 검사 실시 후 음성 판정 시 격리 해제한다

격리 기간 중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병원 진료, 약 수령 시 등에는 외출을 허용한다. 재택치료 대상자(확진자)가 백신접종완료자와 18세 이하 등일 경우 8일부터 추가 생활비를 지원한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한 일상적 의료대응체계가 안착할 수 있도록 재택치료 개선방안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