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억 원 투자 규모…젠테라 현금 300억·디앤디파마 파이프라인 200억
이슬기 대표, "국내 바이오텍과 글로벌 바이오텍 합작법인 설립 이례적"

디앤디파마텍(대표 이슬기, 홍유석)과 미국 바이오제약기업 젠탈리스 파마슈티컬스(Zentalis Pharmaceuticals)가 알파 방사선 표적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합작법인(Joint Venture)을 설립한다. 

디앤디파마텍의 자회사 프리시전 몰레큘라(Precision Molecular, 이하 PMI)와 젠탈리스 파마슈티컬스의 자회사 젠테라 테라퓨틱스(Zentera Therapeutics)가 차세대 표적방사선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것이다. 

계약은 자본금 총 500억원 규모로 젠테라가 지분 60%에 해당하는 300억 원 규모의 현금을 납입하고, 디앤디파마텍은 현재 보유한 알파 방사선 표적 치료제 관련 신약 파이프라인 3건(PMI21, PMI31, PMI41)을 200억 가치로 인정받아 현물출자를 통해 40%의 지분을 보유하는 방식으로 체결됐다.

젠테라의 모회사인 젠탈리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소재의 항암제 전문 바이오제약사로 PARP 억제제 및 기타 암 치료제와 병용해 효과를 높일 수 있는 Wee1 억제제를 중심으로 신약을 개발 중이다. 나스닥 상장사인 젠탈리스의 시가총액은 3월 말 기준 총 2조 6000억원(약 21억달러)에 달한다.

디앤디파마텍의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이슬기 대표는 15일 "기술이전 대비 사업적 결합력이 강한 합작법인을 글로벌 바이오텍과 설립하는 것은 국내 바이오텍으로서는 이례적인 일"이라며 "앞으로 큰 성장이 예상되는 방사성 표적 항암제 시장에서 대형 바이오텍과 협업으로 기술력과 사업성을 검증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슬기 대표는 "이번 대형 바이오텍과 합작법인 설립은 약 20개에 달하는 다양한 파이프라인의 기술력과 사업적 역량을 검증받은 또 하나의 사례"라고 자평하며 "200억 원 규모의 계약금을 받는 기술이전과 유사한 제품가치를 인정받은 것뿐만 아니라, 계약체결 후 개발과정에서 제외되는 기술이전과는 달리 합작법인에서 디앤디파마텍이 계속해서 제품개발을 주도하기로 함으로써 제품개발 능력을 인정받은 사례"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오비메드 어드바이저(OrbiMed Advisors) 등 유수의 글로벌 투자사들이 주요 투자자로 이름을 올리고 있고, 향후 이러한 글로벌 투자자로부터 이번 합작법인에 대한 투자 유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며 "이번 합작법인을 급성장 중인 방사성 표적 항암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중요한 이정표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체내 방사성 표적 항암제는 부작용이 적고 치료효과가 커 항암제 시장에서 그 중요성과 시장성이 커지고 있는 분야"라며 "최근 수 년 사이에 다국적 제약사들의 관심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고 노바티스의 예시를 들었다.

노바티스는 2017년과 2018년 방사성 의약품 전문업체인 어드밴스 액셀러레이터 애플리케이션스(Advanced Accelerator Applications)와 엔도사이트(Endocyte)를 각각 39억 달러와 21억 달러에 인수했으며, 연매출이 20억 달러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립선암 표적방사선 치료제 플루빅토(Pluvicto)를 지난 달 미국 FDA에서 최종 승인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바이엘 등 여러 기업들이 베타방사선 치료제 이후의 차세대 알파방사선 치료제 개발에 뛰어들고는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이번에 현물 출자된 디앤디파마텍의 PMI21은 알파 입자 방사성동위원소인 211At를 사용하는 체내 방사성 표적항암제로, 현재 임상 1상 준비 중에 있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