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 361억 달성... 검체검사사업 약진으로 실적 개선

GC셀이 또다시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GC셀(대표 박대우)은 1분기 잠정 연결기준 매출액이 838억 원으로 전년 대비 20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361억 원으로 876% 늘었다고 27일 공시했다.

GC셀의 분기 영업이익이 300억 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1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연간 영업이익 수준의 신기록을 달성했다. 매출액 또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GC셀 관계자는 "올해는 재무적 성과를 더욱 극대화하는 동시에 지속가능한 성장을 향한 도약의 토대를 만들어가는 해가 될 것"이라며 "이번 CDMO 미국 진출은 신성장동력확보의 일환으로 향후 중요한 수익 창출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캐시카우인 검체검사사업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 영향으로 검체검사사업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216% 증가했고, 바이오물류 사업도 23% 증가했다. 또한 꾸준히 유입되고 있는 기술이전료 매출도 호실적을 견인했다.

이와 함께 합병 후 세포치료제 및 CDMO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매출에 반영되면서 성장세에 힘을 보탰다. 수익성 측면에서도 양사 통합 이후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제조원가 등 일부 고정비용이 감소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GC셀은 합병을 통한 단기 수익성 개선뿐 아니라 중장기적 미래성장동력 확보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GC(녹십자홀딩스)와 美 세포∙유전자 CDMO '바이오센트릭(BioCentriq)' 공동인수를 통해 아시아와 미국을 잇는 CDMO 기반을 확보했다. GC셀은 국내서 유일하게 NK와 T세포 파이프라인을 모두 보유한 기업으로 다국적 제약사에 기술수출을 성공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CDMO 세계 최대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