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일까지... 성능평가 비용 기업 당 최대 1억원 지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국내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산업 기반을 마련하고, 바이오의약품의 경쟁력을 강화하기위해 '국산 백신(바이오의약품)·원부자재·장비 성능시험 지원' 사업을 수행할 기관을 5월 20일까지 추가 모집한다.

지원대상은 백신(바이오의약품)·원부자재·장비를 국내에서 개발 및 생산 중인 관련 기업으로 성능평가(시험·분석·인증)을 준비중인 중견 및 중소·벤처기업이다. 기업당 최대 1억 원까지 신청 가능하고, 선정된 기업은 자기부담금을 현금출자하는 것을 원칙으로 국고보조금은 기업 유형에 따라 중견기업 80%, 중소·벤처기업은 90%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백신 원부자재 특허분석 결과, 국산화가 필요한 16개 품목을 우선 지원할 계획으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은 선정평가시 가산점을 적용한다. 

국산화가 필요한 품목은 △DNase I △제균 필터 △일회용 배양백 △여과백 △멤브레인 △레진 △튜빙류 △고무전 △Capping reagent △지질나노입자(LNP)를 포함하는 전달체 △NTP △RNA Polymerase △RNase inhibitor △세포배양배지 △바이오리액터 △면역증강제 등 16개다

신청 기간은 지난 27일부터 오는 5월 20일까지며, 접수가 완료되면 진흥원에서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최종 지원대상 기업을 선정해 6월부터 본격적으로 지원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