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스타트업의 연구개발·기술사업화 자문지원 MOU

미리어드생명과학 성상용 대표(왼쪽)와 우정바이오 천병년 대표가 MOU를 체결했다.
미리어드생명과학 성상용 대표(왼쪽)와 우정바이오 천병년 대표가 MOU를 체결했다.

제약·바이오 특화 전략자문 및 액셀러레이터 미리어드생명과학(대표 성상용)과 우정바이오(대표 천병년)가 바이오 창업 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성상용 대표는 3일 "미리어드의 신약 개발 분야에 대한 차별화된 자문(소프트웨어)과 우신클의 최첨단 신약개발 인프라(하드웨어)의 융합을 기대하고 있다"며 "많은 스타트업 및 제약바이오 기업의 성장에 기여하는 지원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정바이오 관계자는 "우신클에서는 유망 기술 및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을 인큐베이팅부터 엑셀러레이팅까지 실질적 이익을 효율적인 신약개발을 통해 이룰 수 있게 할 계획"이라며 "특화 전략 자문사인 미리어드생명과학과 함께 우신클에서 원스톱으로 성공에 가깝게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사는 △포트폴리오 스타트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지원체계 구축 △통합형 액셀러레이팅 및 관련 투자 컨설팅 △글로벌 비임상·임상시험 연구개발 전략 공유 △유망기술 스타트업 발굴 및 인큐베이팅 협력 등에서 협력한다.

신생 바이오 전문 액셀러레이터와 정통 바이오 솔루션 기업 간 협업이라 주목된다.

미리어드는 제약·바이오 특화 전략자문사로 지난달 바이오 전문 액셀러레이터를 공식 출범했다. 차세대 항암제 등 혁신 신약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기획 창업하거나 발굴해 통합형 액셀러레이팅 및 관련 투자를 추진한다. 현재 아벨로스테라퓨틱스, 메디치바이오, 니오바이오파마슈티컬스 등 3군데 바이오텍을 지원하고 있으며 상반기 내 항체치료제 스타트업을 기획 창업하는 등 포트폴리오를 본격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우정바이오는 '원스톱 신약 개발 생태계 구축'을 추구하는 바이오 인프라 솔루션 기업이다. 지난해 준공한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를 기반으로 비임상 연구 및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신클은 국내 최초 민간주도 기업친화형 신약 개발 클러스터로 국내 최대 규모의 실험동물 연구실을 비롯해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한 종합적 인프라를 갖췄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