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형당뇨병 환자 연구 통한 체질량지수 등 변화와 치매간 연관성 규명
빅데이터 기반 연구로 다수의 SCI급 국제학술지에 등재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

한미약품과 한국여자의사회(회장 윤석완)가 공동 제정한 '제4회 젊은의학자학술상' 수상자로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42)가 선정, 상패와 상금 1000만원을 받았다.

회사 측에 따르면 남가은 교수는 비만과 이상지질혈증, 대사증후군, 당뇨병 등 만성질환들의 위험요인 및 예후 관련 연구를 수행해 임상 현장에서 응용할 수 있는 결과를 도출해 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남 교수는 최근 3년간 국내외 학술지에 39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특히 남 교수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체질량지수 및 체중변화에 따른 치매 발생 위험 간 관련성을 세계 최초로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를 위해 남 교수는 국내 40세 이상 신규 당뇨병 환자 16만 7876명의 3.5년(평균)간 변화를 분석했다. 

남 교수는 최근 빅데이터를 이용한 연구로 다수의 SCI급 국제학술지(Diabetes Care,  Cancers, BMC Public Health)에 제1저자 및 교신저자로 참여해 대한가정의학회 학술상을 4회 수상했다. 

올해 젊은의학자학술상을 수상한 고려대 구로병원 남가은 교수(가운데)가 한국여자의사회 제30대 윤석완 회장(왼쪽) 및 한미약품 박중현 전무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한미약품)
올해 젊은의학자학술상을 수상한 고려대 구로병원 남가은 교수(가운데)가 한국여자의사회 제30대 윤석완 회장(왼쪽) 및 한미약품 박중현 전무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한미약품)

한미약품 관계자는 "창조와 도전 정신으로 신약개발을 위한 R&D에 전력을 쏟고있는 한미약품은 젊은 의사들의 학술 연구를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젊은의학자학술상이 국내 대표 의료학술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젊은의학자학술상은 2019년 제정, 제1회 수상자로 국가 예방접종 정책 등의 연구 근거를 제시한 한양대학교 가정의학과 신현영 교수, 2020년 제2회는 국내 응급의료 발전에 기여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의학과 김수진 교수, 2021년 제3회는 국내 안과 의료 질 향상에 기여한 제주대학교 안과 하아늘 교수가 수상했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