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 통해 SCM-AGH의 유효성∙안전성 입증에 주력
한독과 라이선스 계약에 따라 임상 3상 진행 논의 박차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전문기업 에스씨엠생명과학(SCM생명과학)이 자사가 개발한 아토피피부염 줄기세포치료제의 임상 2상을 위한 임상환자(시험대상자) 모집을 모두 완료하고 마지막 모집 환자의 첫 투약을 시행했다.

에스씨엠생명과학 관계자는 13일 "임상 2상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임상 3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아 한독을 통한 국내 임상 3상 및 품목허가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만성이식편대숙주질환 치료제를 비롯해 회사가 현재 임상 2상을 진행 중인 3개의 파이프라인 중 2건은 연내에, 나머지 1건은 내년 초에 연이어 임상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의 줄기세포치료제(SCM-AGH)는 지난 임상 1상에서 안전성 및 고용량 대비 저용량 약물의 유효성이 확인됐으며, 이번 임상 2상을 통해 중등증 또는 중증의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해당 치료제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2월 인하대학병원을 비롯한 총 15개 대학병원에서 시험대상자 모집을 시작했으며, 14개월 만에 총 모집인원인 72명 모집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회사 측에 따르면, 정해진 마일스톤에 따라 오는 10월까지 모든 환자 방문이 완료되면 임상 의약품 SCM-AGH의 유효성 및 안전성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거친 후 내년 4월경 최종 결과보고서 작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SCM-AGH 투여 12주 시점 베이스라인 대비 EASI 점수(아토피피부염의 정도를 측정하는 평가점수) 변화량 관찰을 통해 해당 임상 의약품의 유효성을 확인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SCM-AGH는 에스씨엠생명과학이 독자적인 원천기술로 개발해 2037년까지 특허를 인정받는 층분리배양법으로 분리된 중간엽줄기세포가 주성분으로, 경쟁 약물 대비해 3회 투여로 6개월 이상 효과가 지속되고 적은 투여용량으로도 효능을 보이는 것이 주요 강점이다. 또한 현재까지 임상시험 중 약물과 관련된 중대한 이상반응이 발생하지 않아 안전성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