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코로나19 상황 고려, 방문 어려운 국가 비대면 조사

코로나19 유행으로 지난 2년간 비대면으로 진행됐던 해외제조소 현지실사가 다시 재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부터 국내로 수입되는 의약품을 생산하는 해외제조소를 대상으로 현지실사를 실시한다.

오정원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은 "국가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올해 점검 대상 중 방문 가능한 곳은 현지실사를 실시하고, 입국 제한 등으로 현지 방문이 어려운 국가 내 제조소는 서류나 영상 자료 등으로 비대면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의약품관리과에 따르면, 올해 점검 대상은 등록된 전체 의약품 해외제조소에 대한 위해도 평가를 실시해 선정된 50개소다.

해외제조소 위해도 평가 주요 기준은 △식약처 실사 이력 △의약품 수입실적 △회수 등 위해성 정보 △제조소 소재 국가 △무균, 주사제 등 위험도를 고려한 품목 특성 등이다.

오정원 과장은 "식약처는 해외제조소 현지실사가 재개됨에 따라 수입의약품에 대한 점검을 보다 철저하게 실시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하고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