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6~17일 AI신약개발지원센터·복지부·보건산업진흥원 공동 주최
신약개발자·AI개발자·정책담당자 소통 강화, 협업 방안 마련 기대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센터장 김우연)는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함께 '제약바이오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가속화 산·병·정 워크숍'을 오는 6월 16일부터 양일간 충청남도 소노벨 천안에서 개최한다.

워크숍은 정부의 신약 R&D 정책과 병원 의료데이터를 제대로 이해하고, 신약개발 전문가들의 노하우를 인공지능(AI) 기술에 결합하는 구체적인 협업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 관계자를 비롯해 신약개발연구원 및 AI 개발자 60명이 참석하는 워크숍에서는 제약바이오산업의 디지털 전환 동향을 파악하고, 연구중심병원의 의료데이터 보유 및 관리현황, 의료데이터 활용 사례, 정부의 신약개발과 데이터 진흥 정책 등을 두루 점검할 계획이다.

워크숍 프로그램
워크숍 프로그램

1일차에는 △제약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IQVIA 이강복 상무) △신약개발연구소의 디지털 전환 전략(목암생명과학연구소 신현진 부소장) △의료데이터 활용 산-병 협업 신약개발(삼성서울병원 차원철 교수, 서울아산병원 전태준 박사) △한국형 치매 빅데이터 활용 연구사례(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황대희 교수) 등의 주제발표가 준비됐다.

이어 신약개발연구원과 AI 개발자 40명이 5개 분임조로 나뉘어 △AI 신약개발에 있어 의료데이터 활용방안 △신약개발기술과 AI기술 융합을 위한 협업 프로젝트 수행방안 △제약산업의 디지털 전환 실행방안을 주제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2일차에는 정부 데이터 진흥 정책 추진 및 지원 방향(보건복지부 보건의료데이터진흥과 이은주 사무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생명기술과 조아람 사무관) 등의 주제 발표가 마련된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