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AI 소프트웨어 '신시아' 기술 지원...CS 랩 컨설팅 서비스 제공

이남구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앤 랩 솔루션즈 비즈니스 총괄대표(왼쪽)가 윤소정 스탠다임 대표와 AI 신약 연구개발 MOU를 체결했다.
이남구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앤 랩 솔루션즈 비즈니스 총괄대표(오른쪽)가 윤소정 스탠다임 대표와 AI 신약 연구개발 MOU를 체결했다.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 머크는 스탠다임과 인공지능(AI) 신약물질 발굴과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스탠다임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이남구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사이언스 앤 랩 솔루션즈 비즈니스 총괄대표, 윤소정 스탠다임 대표, 김한조 스탠다임 합성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남구 총괄대표는 31일 "AI를 활용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 기술이 K-제약바이오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신시아는 글로벌 제약사 및 국내 연구기관으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는 소프트웨어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신약개발 과정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소정 대표는 "신약 개발에서 후보 물질을 빠르게 발굴하고, 최적화된 합성 경로를 찾는 것이 매우 중요한 데 AI를 활용하면 시간을 많이 단축할 수 있다"며 "스탠다임의 자체 기술과 데이터에 머크의 노하우와 협력이 더해진다면 빠른 시간 안에 좋은 성과가 나올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머크는 자사의 AI 소프트웨어 '신시아(Synthia™)' 관련 기술 지원, 주문합성랩(Custom Synthesis Lab, CS Lab)을 통한 신규 물질 합성 등에 관한 노하우, 컨설팅 등을 스탠다임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