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 특허 회피 설계 차단, 사업화 등 특허로 강력 보호

지아이이노베이션(대표이사 이병건)은 주력 파이프라인인 면역항암제 GI-101 물질특허가 미국에서 등록 결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60%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미국에서 서열한정 없이 넓은 권리 범위로 등록됨에 따라 GI-101의 기술 혁신성 인정 및 추후 사업화에 강력한 영향력을 얻을 수 있게 됐다.

이번에 등록결정을 받은 특허는 GI-101의 필수 구성요소인 CD80, Fc 도메인 및 IL-2의 조합으로 등록됐으며, CD80 단편 및 IL-2의 변이체도 권리범위에 포함돼 특허적으로 넓은 권리범위를 가진다.

또한 '아미노산 서열'로 한정되지 않아 특허 회피설계가 어렵다. 이 같은 권리범위는 GI-101을 단독으로 개발하는 경우 뿐만 아니라 키트루다, 표적 항암제와 같은 다른 항암제와의 병용 치료에 대한 사항도 모두 포함하기 때문에 GI-101을 이용한 모든 사업화 영역이 특허로 강력히 보호된다.

실제 미국 특허청의 바이오 분야 심사는 한정요구(Restriction requirement) 후 신규성 및 진보성에 대한 실제적인 심사가 이뤄져 약 2년의 기간이 소요된다. 하지만 이번 GI-101의 경우 한정요구 후 바로 신규성 및 진보성을 인정받아 4개월 내 특허를 취득하게 됐다.

지아이이노베이션 측에 따르면, 경쟁사의 특허 회피설계를 사실상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향후 글로벌 기술 이전 시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