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파이프라인 확장, 사업개발 부문 경쟁력 강화 기대

신의철 박셀바이오 이사
신의철 박셀바이오 이사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박셀바이오(대표 이제중)가 마케팅 전문가 신의철 이사를 영입하고 사업개발 부문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신의철 이사는 한국로슈, 세엘진코리아, 한국BMS제약 등 다국적 제약사에서 18년 이상 경력을 쌓아왔다. 특히 항암제 분야의 영업 및 마케팅 전문가로 오랫동안 활약해온 만큼 박셀바이오의 파이프라인 확대와 사업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 이사는 파이프라인별 체계적인 사업계획과 효과적인 마케팅으로 탁월한 프로젝트 수행능력을 인정받아왔다. 실제로 세엘진코리아와 한국BMS제약에서 임원을 역임하며 다양한 항암제 사업화 레퍼런스를 쌓은 바 있다. 특히 국내 혈액암 치료제인 레블리미드, 포말리스트의 출시와 신제품 출시에 대한 사업계획 등 다양한 업무를 성공적으로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 이사는 "그동안 경험해온 다양한 마케팅 경험과 신제품 계획 및 출시 능력을 바탕으로 박셀바이오의 파이프라인을 성공적으로 상업화할 수 있도록 전념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리더십과 전문성을 가진 신의철 이사의 영입으로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사업개발 부문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Vax-NK세포치료제의 적응증 확대와 더불어 차세대 항암면역치료제인 Vax-CAR의 사업화 개발단계부터 체계적인 설계를 통해 성공적인 마케팅을 영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