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제약바이오협회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
제약바이오협회 60여 회원사 대표·식약처 고위 공무원 총 출동
오유경 처장, "국민 위 군림하는 기관, 행정편의 벗어 던지겠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개최한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에서 60개 제약바이오 기업 CEO와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개최한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에서 60개 제약바이오 기업 CEO와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제약업계를 대표하는 전통 제약회사와 바이오벤처 기업 CEO들, 규제 당국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자리에 모여 제약바이오산업의 가치를 재고하고, 산업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장이 열렸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2일 오전 7시30분 서울포시즌스호텔에서 오유경 식약처장의 제약바이오산업 관련 규제 방향 청취, 이해성 KT 디지털&바이오헬스사업단 상무의 디지털 헬스케어 특강 등으로 구성된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식약처장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제약바이오협회 회원사 60여곳의 대표와 식약처 주요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대리참석없이 모든 기업의 대표가 모두 참석한 사례는 처음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60여 곳 참석 회사의 특성을 일일히 소개한 원희목 회장은 "오늘 워크숍은 제약바이오산업의 가치를 제고하고, 식약처 업무 추진방향을 공유하는 한편 모두 머리 맞대 산업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규제기관인 식약처가 규제 및 생태계 발전을 위해 앞장서 준다면 글로벌 혁신으로 연결될 것이고, 제약바이오산업계도 그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원 회장은 "규제기관과 산업계가 보다 긴밀한 협력을 위한 공통의 청사진을 만들고, 제약계의 미래를 위한 이정표를 세우는 뜻 깊은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처장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처장

오유경 식약처장은 "식약처는 오늘 CEO 분들 앞에서 식약처가 추진하려는 식의약 규제혁신 100대 과제를 설명한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규제혁신 목표와 전략
식품의약품안전처 규제혁신 목표와 전략

오 처장은 식약처는 규제혁신을 위한 목표를 '국제 기준을 선도하는 식의약 규제'로 선정했다면서 목표를 추진하기 위해 ①신기술에 맞는 새로운 길을 제시해 미래 도전과 혁신을 촉진하고 ②규제단계의 가속페달을 밟아, 제품화 성공을 넘어 글로벌 진출을 견인하며 ③상시 혁신체계를 통한 불필요한 빨간불을 제거해 현장 체감형 혁신을 주도 하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식약처가 하는 일은 새로운 길을 만들어 산업체가 잘 가도록 도와주는 기관"이라고 빍힌 오 처장은 "디딤돌 차원에서 새로운 길을 만들어 산업체가 미래의 도전과 혁신을 촉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오 처장은 "새로운 길을 산업이 빨리갈 수 있게 규제단계의 가속페달을 밟고자 한다"며 "현재 제약산업은 속도전이므로, 국내 안전에 영향을 주지 않는 선에서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식약처가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 동안 규제들이 국민의 눈높이보다 행정 편의적인 부분이 있었다"고 자성한 오 처장은 "현장이 즉시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안전과 무관한 규제의 빨간불을 제거하려는 것이 식약처의 기조"라고 강조했다. 

식의약 100대 과제는 △신성장·신기술 산업지원 △민생 불편·부담 완화 △글로벌 규제 체계 △절차적 규제 개선 등 4가지로 구분된다. 

오 처장은 "신기술 유망 분야는 맞춤형 규제로 추진하겠다"며 "새로 등장하는 mRNA, 엑소좀 등 그 동안의 규제로는 담기 힘들었던 분야에 옷을 각각 입히기 보다는, 어울리는 색에 맞도록 규제를 설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그 동안 인허가까지만 담당하면 된다는 생각에 빠져 있었다"는 오 처장은 "인허가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이달 '글로벌 정책전략 추진단'을 신설해 국제 통상 이슈에 대응하고 선진국 제도 등을 분석해 국내 기업이 세계 무대로 진출하는 걸 도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오 처장은 국민 안전과 무관하나, 생활에 불편이 큰 규제를 국민의 눈높이에서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며 국민 위에 군림하는 기관이 아니라 신속하고 좋은 의약품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관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