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이오협회 성명서 발표
미국 바이오 제조 이니셔티브 대응 중장기 계획 수립 촉구

한국바이오협회가 미국의 '국가 바이오기술 및 바이오제조 이니셔티브' 행정명령 관련 국내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혁신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15일 바이오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 언급된 '바이오경제(Bioeconomy)'는 바이오의약품 산업뿐만 아니라 바이오 연료 및 바이오 에너지 산업 등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의미에서의 바이오 기술과 바이오 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미국의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정명령과 이니셔티브는 결국 생명공학 분야서 미국의 자국 내 공급망을 강화하는 등 자국 역량을 강화하려는 것이라는 해석이다. 또한 그 배경에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NDRC)가 발표한 중국 최초의 바이오경제 개발 5개년 계획이 자리잡고 있다고 했다. 

이에 바이오기술 전반에서 미국과 중국의 투자가 크게 확대되면 곧 유럽, 일본 등 선진국들의 투자 확대를 촉진해 바이오경제에 대한 각국의 경쟁은 심해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따라서 협회는 "우리 바이오 업계의 의견인, 우리 정부가 큰 범위에서 접근해 바이오 업계 보호를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투자확대와 혁신에 대응해 나가야한다"고 촉구했다.

미국 백악관 발표 주요내용(요약)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국가 바이오기술 및 바이오제조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의 후속조치로 14일(현지시간), 생명공학 및 바이오제조에 관한 정상회의를 개최해 각 부처별 이행계획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주요 골자로는 바이오기술 분야서 자국 내 생산확대를 위해 2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생명공학 및 바이오제조 이니셔티브 발전을 위한 새로운 투자 및 자원 지원' 방안에서 ①미국 전역에서의 혁신 촉진 ②바이오 기반 제품의 시장 및 상업화 촉진 ③차세대 생명공학 인력 양성 ④규제 혁신의 주도를 통한 제품의 접근성 향상 ⑤바이오경제를 위한 측정기술 및 표준개발 ⑥생물보안 혁신에 대한 투자를 통한 위험 경감 ⑦데이터 공유 촉진으로 바이오경제의 발전추구 등을 통해 미국 전역에서 혁신, 상업화를 촉진하고 데이터 및 규제 주도를 통한 바이오경제의 발전을 추구할 것임을 밝혔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