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COV03 패스트트랙·임상 수행 전담 기지

현대바이오는 미국 현지서 자사의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인 CP-COV03의 긴급사용승인 신청과 후속 임상 업무를 진행할 전담법인인 '현대바이오 USA'를 16일(현지시각) 버지니아주에 설립했다. 최고기술책임자(CTO) 김경일 박사를 대표로 내정했다.

현대바이오는 최근 임상수탁기관(CRO)인 미국 '아이큐비아'와 자문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미국 법인까지 신속히 설립해 CP-COV03의 대미 진출이 한층 앞당겨질 전망이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19일 "현대바이오 USA는 미국 현지서 CP-COV03가 패스트트랙을 통해 코로나19는 물론 원숭이두창, 롱코비드(Long Covid), HPV(인유두종바이러스) 등 여러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로 신속히 허가받을 수 있도록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유관기관들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는 핵심 거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바이오는 미국 현지서 CP-COV03를 직접 제조할 수 있는 생산시설도 미리 갖추기로 결정하고 현지법인을 통해 현지 생산거점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현대바이오 USA가 설립된 버지니아주는 인접한 워싱턴 DC, 메릴랜드주와 함께 미국의 바이오제약 클러스터를 이루는 '바이오헬스 캐피탈 지역(BioHealth Capital Region)'에 속한다. FDA를 비롯해 미국 보건복지부(HHS), 국립보건원(NIH) 등 보건정책 기관과 존스홉킨스 등 유수의 연구기관들 소재지와도 가깝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