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위·대장·췌장암 등 데이터 축적...오가노이드 기술 고도화·플랫폼 구축

넥스트앤바이오 이영욱 대표(사진 왼쪽)와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이 오가노이드 뱅크 공동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넥스트앤바이오 이영욱 대표(사진 왼쪽)와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이 오가노이드 뱅크 공동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넥스트앤바이오(공동대표 이현숙, 이영욱)가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 이사장 이왕준, 의료원장 홍성화)과 오가노이드 뱅크 공동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넥스트앤바이오 이영욱 대표는 26일 "넥스트앤바이오는 국내 주요 제약사 및 KIST 유럽연구소를 포함한 국내외 연구기관과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유효성 및 독성 평가 등 오가노이드 활용 신약개발 분야에서도 다양한 사업 운영을 위해 논의 중"이라며 "명지병원과 공동 설립할 오가노이드 뱅크를 통해 연구 인프라를 확장하고 데이터와 기술을 축적해 국내 정밀의료 보급화를 선도해가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은 "아직 시작단계인 오가노이드 연구 분야에 명지병원과 넥스트앤바이오의 노하우가 만나 선도적인 리더십을 발휘할 것"이라며 "앞으로 오가노이드 연구 활성화는 물론, 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일보한 정밀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가노이드 뱅크는 환자의 신체 조직을 이용해 제작한 환자 조직 모사체 오가노이드를 수집·보관하는 공간으로 오가노이드 연구 활성화와 고도화를 위해 필수적인 기반 인프라 중 하나다. 오가노이드 뱅크에 축적된 오가노이드와 오가노이드 제작에 사용된 데이터들은 환자 맞춤형 치료제 스크리닝 등 정밀의료를 실현하는 데 기반이 되며, 약물 재창출이나 신규 바이오 마커 발굴 등 신약개발에 활용되기도 한다.

이번 협약은 오가노이드 뱅크 공동설립 외에도 넥스트앤바이오의 오가노이드 배양 전문성과 명지병원의 임상 연구 노하우(Know-how) 교류를 통해 병원 내 환자 치료 성과 향상 및 정밀의료 서비스 구축을 골자로 한다.

명지병원과 넥스트앤바이오가 공동 설립하는 오가노이드 뱅크는 명지병원에서 시행되는 수술을 통해 채취되는 조직을 오가노이드로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연구대상은 간·위·대장·췌장암 조직에서 시작해 추후 주요 암종으로 확장될 예정이다.

더불어 넥스트앤바이오는 명지병원과 오가노이드 뱅크 공동설립을 통해 확보한 조직으로 제작된 오가노이드에 대한 권리를 바탕으로 향후 약물 스크리닝을 포함한 정밀의료 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