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WP16001, 반려견 대상 인슐린 1년 병용 결과 장기 안전성 확보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당뇨병 치료제로 개발 중인 DWP16001의 반려동물 대상 연구자 추가 임상 결과 안전성이 확인됐다고 대한수의학회서 밝혔다. 지난해 5월 발표한 8주간의 연구자 임상에 참여한 인슐린 의존성 당뇨병 반려견 대상으로 1년 연장 투약에 대한 장기 안전성을 추가로 검증한 연구 결과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22일 "두 건의 연구자 임상으로 당뇨 반려견에서 DWP16001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했다"며 "반려동물 대상 의약품으로 개발해 경구 치료제가 없는 반려동물 시장에 새로운 선택지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발표는 최한솔 서울대학교 수의내과학교실 전임수의사가 진행했다. 인슐린과 DWP16001을 1년 동안 1일 1회 또는 3일 1회 병용투여하고, 각 군에게 혈중 케톤 및 젖산탈수소효소(LDH) 검사, 일반 혈액(CBC) 검사, 혈청 화학(Serum chemistry) 검사, 전해질 검사, 요검사 등을 시행했다. 혈중 케톤 및 LDH 검사는 '당뇨병성 케톤산증' 평가 검사로 저혈당과 함께 가장 주요한 부작용 평가 지표로 알려졌다.

검사 결과, 약물을 투여한 1년 동안 혈중 케톤 및 LDH의 유의적인 변화가 없는 것을 확인해 당뇨 반려견 치료 및 관리에서 중요한 부작용인 저혈당증 및 당뇨병성 케톤산증은 없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 및 주요 장기(간, 신장 등)에 대한 유의한 수치 변화는 확인되지 않아, 대웅제약은 당뇨 반려견 대상 인슐린 및 DWP16001 1년 장기 투약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했다.

책임 연구자 윤화영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는 "당뇨병 반려견에 인슐린 및 DWP16001 투약을 1년에 걸쳐 장기 적용해 본 결과, 안전성 및 혈당조절 효과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히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